·[아시아투데이=정기철·박용준기자] 서울시 25개 자치구가 부동산 경기 악화 등으로 인해 추진중인 뉴타운 등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표류하자 지역민들간의 이견 차이로 몸살을 앓고 있다. 

13일 시와 자치구 등에 따르면 전체 245개 촉진구역 중 면적기준 41.8%에 대한 사업시행 인가를 마쳤으며 구역수 기준으로는 69.8%가 추진위원회를 구성하는 것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뉴타운 등 재개발 정비사업의 경우 추진위원회 구성부터 준공까지 평균 8년 6개월의 기간과 부동산 경기 악화 등으로 인한 조합원들의 분담률 가중으로 정비구역 내 주민들간의 대립양상이 끊이질 않고 있다. 

영등포구 영등포동 2·5·7가 일대 22만6476㎡ 규모의 도시환경정비사업 26개 구역 중 영등포1-11,26지구의 추진위승인, 1-2,13지구 조합설립인가, 1-3,4지구 사업시행인가를 제외한 나머지 20곳은 추진위원회를 구성하지도 못한채 표류하고 있다. 

영등포구 신길 구역은 총 사업면적 146만9910㎡ 규모를 대상으로 주택재개발 14개 구역을 비롯해 재건축 2개 구역 16개 구역에 대한 정비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나 신길 11지구 한곳에 대해서만 관리처분 인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북구의 경우 정비사업 79개 구역·176개 지구 중 97지구(55.11%)에 대한 완료를 마치고 나머지 79곳에 대한 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나 속도가 나질 않고 있다. 

아직 완료를 하지 못한 79곳 가운데 기본계획 수립과정과 구역지정에 머물고 있는 곳이 20곳이나 되며 관리처분인가 후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 곳은 7곳에 지나지 않는 등 대부분의 곳에서 사업자체가 불투명한 상태다. 

마포구 역시 사정은 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마포구의 경우 합정전략정비구역을 비롯해 아현재정비촉진지구, 공덕로터리업무·상업시설 개발 등의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사정이 좋지 않다. 

아현3구역의 경우 조합임원 비리와 주민갈등으로 2년에 동안 사업이 중단되기도 했으나 지난 3월 새로 출범한 조합과 서울시 마포구 등이 노력한 결과 지난 8월 말 당초 기준용적률 230.8%에서 29%p 올린 259.92%로 하는 안이 재정비위원회를 통과했다. 

여기에다 지하철 6호선 합정역과 상수역 합정전략정비구역은 시가 성산중학교를 중심으로 한 20만5212㎡에 대해 개발계획에서 축소하자 주민들이 주변 지역의 용적률과 층고 제한으로 인해 사업성 떨어진다며 거세게 반발하고 있는 실정이다. 

영등포구 관계자는 “신길재정비촉진구역 중 일부 등에서 사업추진 속도가 나지 않자 정비구역 해제 및 조합설립인가를 취소해 달라는 민원이 제기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주민들의 의견들을 통해 향후 정책 및 문제점을 보완해 사업을 추진토록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성북구 관계자는 “서울시내 전 지역에서 전·월세난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아무런 대책도 없이 뉴타운 등 재개발·재건축을 추진하는 것은 서민들의 주택난을 더욱 가중시키는 것”이라며 “재정비지구 내 주민들이 임시적으로 생활할 수 있는 ‘순환형 임대주택’ 등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기철 박용준기자 ok1004@asiatoday.co.kr>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법무에 대한 겸손한 자신감을 가집시다.
                                              - by smilelaw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