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70511-0001(6268).jpg

민사 단독사건의 법정모습
왼편은 원고, 오른편은 피고가 앉습니다.